그녀들의 죄의식과 반(反)성장서사 / 전영규

[문학더하기(+)] 2010 다시-읽기 Re-View – 《문장웹진》에서 실시한 2010년대 문학 설문 결과에 포함되지 못했지만 우리가 ‘다시’ 읽어봐야 할 작품에 대한 리뷰     그녀들의 죄의식과 반(反)성장서사1) – 박정윤, 『목공소녀』(자음과모음, 2015)     전영규           박정윤의 소설 『목공소녀』(자음과모음, 2015)는 작가가 지금까지 출간한 4권의 소설 중 유일한 단편소설집이다. 『목공소녀』를 소개하기 전에 작가의 독특한 이력을 들여다본다. 2001년 강원일보 신춘문예에 「바다의 벽」이 당선되었지만 정작 작가가 본격적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시기는 그로부터 4년 뒤 2005년 「길은 생선 내장으로 구불거린다」로 작가세계 신인상을 한 번 더 수상하고 나서부터라고 짐작한다.(작가의 첫 등단작 「바다의 벽」이 소설집에 실려[…]

그녀들의 죄의식과 반(反)성장서사
전영규 / 2020-05-01
가벼운 점심 / 장은진

[단편소설]     가벼운 점심     장은진       🔊 KBS 라디오 문학관에서 오디오북을 만나볼 수 있어요             아버지가 돌아왔다. 가출한 지 10년 만이었다.     그해 봄, 아버지는 어머니 앞으로 장문의 편지를 남겨 놓고 떠났다. 어머니는 그 편지에 대해 우리 형제에게 아무런 말도 해주지 않았다. 읽고 바로 짝짝 찢어 변기에 버려서 기억에 남은 게 하나도 없다고 했다. 다만 한 달 후, 집안의 금기어가 되다시피 한 '아버지'란 말이 밥을 먹던 동생 입에서 무심코 튀어나왔을 때 어머니는 수저를 내려놓으며 날카로운 목소리로 말했다.     "더러운 인간! 포기하겠다는[…]

가벼운 점심
장은진 / 2020-05-01
배다리 나비날다책방(제2회) / 정지은 등

[책방곡곡]       배다리 나비날다책방(제2회) '나쁜 이'를 쏙 뺀 이토록 확실한 복수     사회/원고정리 : 이재은 참여자 : 청산별곡, 이병국, 정지은1, 정지은2                   사회(이재은) : 안녕하세요. 4월 책락(冊樂) 모임의 사회를 맡은 이재은입니다. 이번 달에 함께 이야기 나눌 책은 〈체공녀 강주룡〉(이하 강주룡)의 작가 박서련의 두 번째 장편소설 〈마르타의 일〉(이하 마르타)입니다. 두 해 전 〈강주룡〉을 인상적으로 본 기억이 있는데요, 서사도 새로웠고 지금의 이북말이 섞인 문체의 독특함이 독서의 즐거움을 맛보게 했습니다. 전작을 본 분도 계시지만 그렇지 않은 분도 있을 텐데, 각자의 경험에 따라 〈마르타〉를[…]

배다리 나비날다책방(제2회)
정지은 등 / 2020-05-01
불가능한 대화들, 불가능한 현실들 / 박혜진

[문학더하기(+)] 2010 다시-읽기 Re-View – 《문장웹진》에서 실시한 2010년대 문학 설문 결과에 포함되지 못했지만 우리가 ‘다시’ 읽어봐야 할 작품에 대한 리뷰     불가능한 대화들, 불가능한 현실들 – 배삼식 「먼데서 오는 여자」, 「삼월의 눈」을 중심으로     박혜진       언제나 제외되는 것들이 있다. 제외되는 데에는 그럴 만한 이유가 동반된다. 수적 열세에 밀려서이기도 하고 기준이라는 최소한의 형식에 어긋나서이기도 할 텐데, 그렇게 제외되는 것들의 존재가 희미해져 갈 때 왜소해지는 것은 작품 자체만이 아니다. 그들이 품고 있는 미학적 세계도 함께 사라진다. 희곡이 각종 문학 집계에서 제외되는 것은 생산되는 작품의 수와 소비하는 독자들의[…]

불가능한 대화들, 불가능한 현실들
박혜진 / 2020-05-01
분업 외 1편 / 정사민

[신작시]     분업     정사민           2020.02.02.     요즘 같은 시대에는 예술도 하청으로 만들어야 한다       나는 가, 나, 다에 하청을 주었다       가는 일행을 쓰고     나는 이행을 쓰고     다는 삼행을 써서     나한테 주도록 해       나는 조금 수수료를 뗀다       가는 일행을 썼다     나는 이행을 썼다     다는 삼행을 썼다       가 : 가     나 : 나가     다 : 다 나가       천재적이야     나는 고개를 끄덕인다     나는 또다시 하청을 주었다[…]

분업 외 1편
정사민 / 2020-05-01
5월호 / 고재욱

[커버스토리] ※ 기획의 말 2020년 커버스토리에서는 웹툰, 사진작가, 일러스트레이터 등 다양한 장르의 작가들을 모시고, 《문장 웹진》 과월 호 수록작 중 1편을 선정해 시각화 해주시기를 요청 드렸습니다. 문학 작품에 대한 감상을 이미지로 다시 되새기는 작업 속에서 폭넓은 독자층과 소통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 「사랑해요, 옛날 사람」(한정현, 《문장 웹진》, 4월호)을 읽고   사람과 사람이 연결되는 고리는 생각보다 가느다란 우연들로 이어진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가느다란 끈들을 단단하게 만드는 것은, 그 인연을 소중히 하려는 사람의 마음에 달려 있다고 생각하는 요즘입니다.               〈rentable room〉       그와 대화가 통한다고 생각하기[…]

5월호
고재욱 / 2020-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