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열
[글틴 10주년 기념_선배 글티너들의 귀환]내 생의 가장 소중한 기억을 그러쥐어본다 /

무슨 계기였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하여튼 고2 때 우연히 ‘글teen’이라는 사이트에 처음 들어갔었다. 그때는 메인 페이지 배경이 초록색 칠판 디자인이었다. 정 가운데 시 플래시가 한 편 재생되고 있었다.

[글틴 10주년 기념_선배 글티너들의 귀환]내 생의 가장 소중한 기억을 그러쥐어본다
/ 2015-05-19
[문장청소년문학상 시상식 참가후기] 문학 얘기로 밤을 새어도 좋을 자리 외 1편 /

문학특!기자단의 1, 2기 선배들과 3기 신입들의 첫 만남, 첫 취재이기도 했던 날. 기자들끼리 서로 취재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으니, 교복을 입은 학생부터 복장을 갖춰 입은 성인까지 점차 시상식장에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문장청소년문학상 시상식 참가후기] 문학 얘기로 밤을 새어도 좋을 자리 외 1편
/ 2015-05-18
[문장청소년문학상 수상자 인터뷰] 책은 한 달에 25권정도 읽고 장르는 안 가려요 외 2편 /

2005년을 시작으로 올해 10회를 맞는 2014년 사이버문학광장 시상식. 《문장》에 등록된 총 3417건의 창작물 중 월 장원으로 선정된 50편 중 우수한 작품을 골라 대상(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최우수상, 특별상, 위원장상 등 8편의 수상자를 선정해 시상이 진행됐다

[문장청소년문학상 수상자 인터뷰] 책은 한 달에 25권정도 읽고 장르는 안 가려요 외 2편
/ 2015-05-18
[소소한 연극에세이③] 결코 오지 않을 누군가를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다리는 일 /

도심의 아스팔트 바닥 위로 빗방울이 떨어지던 4월의 어느 일요일. 연극 「고도를 기다리며」를 관람하기 위해서 혼자 홍대 산울림 소극장을 찾았다. 분주한 도심 한가운데 변화무쌍한 환경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30년 동안 한 곳에 존재하는 소극장 산울림

[소소한 연극에세이③] 결코 오지 않을 누군가를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다리는 일
/ 2015-05-18
[기획인터뷰]문장의 소리는 포용력 있는 문학라디오, 내구성이나 품이 넓다고 할까 /

지난 4월 20일 월요일, 박지영 학생기자가 녹음실을 찾아 이곳의 분위기를 살피며 작가와 피디를 인터뷰했다. 녹음이 진행된 곳은 서울의 서교동,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부근의 스튜디오다. 문장의 소리 녹음과 믹싱을 전반적으로 소화하는 곳

[기획인터뷰]문장의 소리는 포용력 있는 문학라디오, 내구성이나 품이 넓다고 할까
/ 2015-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