늪의 생애 外 1편 / 신영배

늪의 생애  신영배     줄 위에서 나는 몸을 웅크린다 물방울의 잠 아래로 흘린 적 그녀를 줄 위에 눕혀 본다 말리지 않는 혀를 계속 말아 본다 무덤 속에서 꺼냈던 손을 다시 무덤 속에 집어넣는다 그대로 쓴다 직선은 무거워진다 줄은 언젠가 곳에 닿아 있다 시간을 긋다 어딘가 줄은 곳에 닿아 있다 공을 쥐고 직선을 긋다 끝없이  나는 직선으로 원을 그린다  하나의 점에서 무수한 점을 말하기 위해  발화를 위해 뼈를 만지는 종족이 되다 닿는 순간 흰 가루로 날리는 말의 생애  나는 직선으로 원을 그린다 시간이 휘어지게 빛의 고리를 손가락에 걸고 눈물방울을 눈꺼풀 위에 얹고[…]

늪의 생애 外 1편
신영배 / 2009-12-29
피할 수 없는 진실이라는 外 1편 / 고현정

피할 수 없는 진실이라는  고현정    지하철 스크린 도어 이름 지하철 역 이름은 No Love Lost  365일 성실한 사람들에게는 두 가지 모두 나쁜 평을 받고 있다 스크린 도어의 무늬는 시리즈로 제작해 왔던 점 페인팅과 스핀 페인팅 나비 페인팅을 모두 멈추었고 다른 방식을 구상 중이다  로그인을 한다 로그는 통나무를 말한다 스크린 도어가 열리면 사람들은 통나무가 되고 싶어진다  도어의 무늬에 고야의 블랙 페인팅. 수틴의 그림들. 존 커린의 그림을 넣을 계획이다 피할 수 없는 진실이 그림들을 찢으며 열리고 닫힌다  사랑한다 사랑한다를 반복하던 사람들도 No Love Lost 역에서 도어에 부딪치면 무디고 짧은 통나무의 신음을 내뱉는다[…]

피할 수 없는 진실이라는 外 1편
고현정 / 2009-12-29
1659년, 고라니와 사슴 外 1편 / 천서봉

1659년, 고라니와 사슴  천서봉    상평통보 무배자전을 위조한 기억이 있다 조선시대에도 나는 시인이었는데, 시인이래봐야 장에 들러 선인의 시나 읊고 가사나 불러 소인묵객의 흉내나 내는 일이었다 떠돌이가 어찌 엽전을 위조하였는가 하면 삭방도, 그러니까 지금의 함경도에 살던 먼 친척, 야장이었던 그의 대장간을 쉬 빌려 쓸 수 있던 까닭이다  조립과 제작을 즐기는 것이 천성이어서 현생 역시 그런 천한 직업을 가지게 되었는데 한 가지 아무리 추억하려해도 떠오르지 않는 것은 참형을 당한 기억이다 참형을 당한 기억이 없으니 나는 죽는 날까지 이곳저곳을 들짐승처럼 떠돌다 낙막하고도 다복한 삶을 마쳤는지 모른다  대신 탁주를 품에 안고 꺽꺽 울던 기억이 있다[…]

1659년, 고라니와 사슴 外 1편
천서봉 / 2009-12-29
만화가 최규석님과의 만남 / 이기인

  100℃ 열정의 아웃사이더                                                                                   – 만화가 최규석님과의 만남 –     "어린 시절 만화책에서 본 지식들은 오랫동안 기억에 남아요. 이것은 만화 자체가 재밌어서라기보다는 그림과 글이 같이 있을 때, 그림이 앞서 직관적으로 빨리빨리 흡수돼서 그런 것 같아요. 서로가 서로를 보완해주면서요. 만화라는 형식은 다른 매체들의 장점을 융합해 놓은 부분이 크다고 봐요. 글이 갖고 있는 장점과 영상 매체가 갖고 있는 장점이 잘 어우러져 있어요… …"     "시집과 시집 사이에 만화책을 넣어서 다닌 적이 있다. 그때는 만화의 세계로 빠져들고 싶어서 서슴지 않고 샀던 만화책이다. 폴 오스터의 <뉴욕 3부작> 중 그 첫[…]

만화가 최규석님과의 만남
이기인 / 2009-12-18
대입 검정고시 홀로서기 총정리 / 남상순

글/남상순      1  큰 사거리 세 개를 지나 통일 주유소에서 좌회전하자 과연 여수장어샤브샤브라는 팻말이 나타났다. 딸의 설명과 맞아떨어지기는 했으나 이전에 와본 기억은 까마득했다. 오륙 년 전쯤이라니 그럴 만하다. 딸애가 이곳에서 뭔가를 환기시키려고 한다면 그 자체가 생뚱맞은 일인 것이다.     좌회전 길은 도로가 아니라 논둑 같았다. 저만치 서성거리던 딸애를 발견하지 않았더라면 길이라 생각지 않고 지나쳤을지도 모른다. 이삭이 패기 시작한 벼논 위를 두루미 한 마리가 느리게 날아갔다. 주차를 끝내기도 전에 딸애가 다가왔다.   “잘 찾았어?”   “그러니까 왔지.”   퉁명스러움이야말로 아비에 대한 익숙한 모습이라도 되는 듯 딸애의 표정이 싱글벙글 피어났다. 오른쪽[…]

대입 검정고시 홀로서기 총정리
남상순 / 2009-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