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라디오 문장의소리 1주년 맞아 새 단장 /

                 국내 유일 인터넷문학라디오 '문장의소리'               새 여행지기에 이문재 시인, 6월 12일부터 마이크              시인이자 희곡작가인 이윤설씨, 라디오 대본 맡아                    < 이문재시인과 초대손님인 박상순시인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오직 문장에서만 접할 수 있는 국내 유일 인터넷문학라디오 서비스인 '문장의소리-행복한 문학여행'이 최근 역량있는 새 여행지기와 작가를 맞이하고  새로운 발걸음을 내 딛었습니다.  문장의소리 새 여행지기를 맡은 이는  바로 문학동네 편집위원이자 우리 문단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문재 시인. 아울러  올해 중앙 일간지 2곳 신춘문예 시 부문 당선으로 많은 주목을 받은  이윤설 시인(이윤설 시인은  200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희곡부문 당선을 차지한 희곡작가이기도 하지요)이 새롭게 문장의소리 대본을 책임질 작가로 활동하게 됐습니다.  우리 문단의 두 역량있는 작가가 힘을 보태 만들어 갈 국내 유일 인터넷 문학라디오 '문장의소리-행복한문학여행', 도대체 어떤 모습으로 새단장을 했을까 궁금하신 여러분들은  주저없이 지금 당장 […]

문학라디오 문장의소리 1주년 맞아 새 단장
/ 2006-06-13
도심속 아담한 문화예술공간 경영자 / 이기인(시인)

 지하 서점에 들어와서, 한 예술가의 책을 자꾸 만지작거리는 내 행위는 분명, 내 쪽에서 먼저 시작한 짝사랑에 가까울 것이다. (너무 비싼 책은 주머니 사정상 살 수가 없지요.) 그 책을 아무 말 없이 슬쩍 내려놓고 ‘쓸쓸히’ 뒤돌아서는데, 방금 전의 그 책을 누가 또 ‘만지작거리는’ 것이 아닌가. 그런데 그것은 나처럼 ‘수작’이 아니었다.  두툼한 그리고 멋진 한 생애의 삶을 살다간 ‘내 짝사랑’의 인생 스토리는 한 권의 책. 그 책 서문에 앞서서 그의 이야기가 스물 몇 줄의 목록으로 정리되어 있었는데. 그 목록을 방금 전의 한 고객이 몇 줄 읽다가, 내 짝사랑을 양손으로 뭉텅 들더니, 급기야[…]

도심속 아담한 문화예술공간 경영자
이기인(시인) / 2006-06-09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통해서 본 ‘회상’의 의미 / 김용규

   “프루스트는 최후의 위대한 모험가다. 이 소설 이후에 무엇을 더 쓸 수 있겠는가? 그는 영원히 사라져가는 것을 구체적으로, 그것도 이렇게 놀라운 불후의 형식으로 형상화하는데 성공했다. 우리는 이 책을 손에서 내려놓는 순간, 한숨을 몰아 쉴 수밖에 없다.” 20세기 초반 유럽 아방가르드 문학을 대표하는 여성작가 버지니아 울프(B. Wolf, 1882~1941)의 말입니다. 같은 작가로서의 시샘과 절망이 함께 섞인 이 말 가운데 언급된 “이 책”이 바로 마르셀 프루스트(Marcel Proust, 1871~1922)의 7부작 장편소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이지요.“오래전부터 나는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라는 짧은 문장으로 시작하는 이 1인칭 소설은 우선 섬세하고 세련된 문장들로 높이 평가받고 있습니다. 그 중 가장[…]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통해서 본 ‘회상’의 의미
김용규 / 2006-06-09
웹진 ‘문장’은 늘 새롭게 태어난다 / 서경석

 웹진 ‘문장’은 늘 새롭게 태어난다 서경석 웹진 《문장》(http://webzine.munjang.or.kr)을 창간한 지도 어느덧 일 년이 지났다. 웹상의 일 년이란 종이 잡지의 일 년과 사뭇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책에 고정된 글과는 달리 사이버 상의 《문장》은 그 독특한 쌍방향성과 현장성으로 인해 늘 긴장 속에 놓여 있다. 글 뒤에 달라붙는 ‘댓글’은 독서 과정에서 야기되는 독자의 정서를 드러낸다. 그 정서는 독서하는 그 순간의 격앙된 느낌뿐 아니라 그 느낌이 다시 공유되는 흔적을 남긴다. 일 년이라는 세월 동안 ‘흥분’에서 ‘삭힘’으로 이어지는 성숙한 인식의 흔적이다. 낡은 잡지가 계속 새롭게 살아난다는 느낌이랄까. 이번 창간 1주년 기념호에서는 김도연의 「메밀꽃 질 무렵」이[…]

웹진 ‘문장’은 늘 새롭게 태어난다
서경석 / 2006-06-02
빌 쥐프에는 그녀가 산다 / 조경란

  [조경란이 만난 사람 1] 빌 쥐프에는 그녀가 산다 1. 언제나 그런 것은 아니지만, 한 시절 가장 친밀하게 지내던 사람들이 있었다. 막 소설가가 되었던 이십대 후반에는 소설가가 되려고 했던 T와 가장 친밀하게 지냈고 책을 여러 권 낸 후에는 내 책을 만들어주었던 편집자 S와 가장 시간을 많이 보내기도 했으며, 나이가 들어선 더 외로웠는지 어쨌는지 삼사 년 전에는 이번엔 아예 그룹으로,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를 히트시킨 희곡작가 은희 씨, 〈벌이 날다〉라는 영화를 만든 동갑내기 친구 민병훈과 배우 유준상, 지금은 영화감독이 된 방은진 씨 등등과 함께 우르르 몰려다니고는 했다. 지금은 그 모두들과 간신히[…]

빌 쥐프에는 그녀가 산다
조경란 / 2006-06-02
[알림] 2006년 6월호 창간1주년 기념호가 발간되었습니다 /

 이번 창간 1주년 기념호에는 특기할 만한 꼭지가 많다. 특히 김도연의 「메밀꽃 질 무렵」이 단연 이채롭다. 메밀꽃 ‘필’ 무렵의 허동이가 이 작품에서는 노인으로 등장한다. 작품의 무대 가까이에 살고 있는 이 작가는 이효석 문학에 대해 늘 민감하게 사유했을 터. 이제 ‘고전’이 된 작품이 젊은 작가에 의해 창조적으로 재해석되어 계승되는 모습이다. 우리 문학사에서 이런 장면은 채만식, 박태원 등에 의해 적지 않게 제시되어 왔다. 과거 문학 전통과의 교섭은 세월의 무게가 생산해내는 그 의미상의 낙차를 아찔하게 경험토록 해준다. 이 낙차의 해석이 문학적 감동의 원천이다. 전통의 계승이란 이런 것이 아닐까. 「메밀꽃 질 무렵」에는 이효석에 대한 이[…]

[알림] 2006년 6월호 창간1주년 기념호가 발간되었습니다
/ 2006-06-01
고니 발을 보다 外 3편 / 고형렬

  고형렬   고니 발을 보다 매직아이를 열지 마 생전 도일처(都一處)에 와서 강상 유람이라면  고니 발을 보다  고니들의 기다란 가느다란 발이 논둑을 넘어간다 넘어가면서 마른 풀 하나 건들지 않는다 나는 그 발목들만 보다가 그 상부가 문득 궁금했다 과연 나는 그 가느다란 기다란 고니들의 발 위쪽을 상상할 수 있을까 얼마나 기품 있는 모습이 그 위에 있다는 것을 고니 한 식구들이 눈발 위에서 걸어가다가 문득 멈추어 섰다 고니들의 길고 가느다란 발은 정말 까맣고 윤기나는 나뭇가지 같다 (그들의 다리가 들어올려질 때는 작은 발가락들이 일제히 오므라졌다 다시 내디딜 땐 그 세 발가락이 활짝 펴졌다) 아 아무것도[…]

고니 발을 보다 外 3편
고형렬 / 2006-06-01
2000년대의 한국소설, 혹은 경계를 넘어서는 글쓰기의 열망 / 손정수 外

  [창간 1주년 기념 특별좌담] 2000년대의 한국소설, 혹은 경계를 넘어서는 글쓰기의 열망 사회자 : 손정수(문학평론가) 토론자 : 손홍규(소설가), 김중혁(소설가)          김애란(소설가), 한유주(소설가) 좌담내용 듣기 1좌담내용 듣기 2좌담내용 듣기 3좌담내용 듣기 4좌담내용 듣기 5좌담내용 듣기 6좌담내용 듣기 7좌담내용 듣기 8손정수(이하 ‘사회자’) : 오늘 좌담은 웹진《문장》 창간 1주년을 맞아 한국문학의 현재를 젊은 작가들과 함께 살펴보는 기획좌담입니다. 특히 이번 좌담은 최근 한국문단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젊은 작가들로부터 문학 생산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보는 자리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는 자리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이 자리에 네 분의 소설가를 모셨는데요, 김중혁 씨, 손홍규 씨, 김애란 씨, 한유주[…]

2000년대의 한국소설, 혹은 경계를 넘어서는 글쓰기의 열망
손정수 外 / 2006-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