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4차 차세대 예술인력 문학분야 선정 결과발표 /

  2015년 4차 차세대 예술인력 육성사업 문학분야 선정 결과발표      등단 5년 미만의 신진작가를 지원하기 위한 '차세대 예술인력 육성사업 문학분야' 2015년도 4차 선정 결과를 아래와 같이 발표합니다.      선정된 작품은 2016년 1월 1일 <문장웹진> (http://webzine.munjang.or.kr)에서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분야별 응모현황 구분 분야 응모건 수 비율(%) 예심통과 최종선정 4차 시(동시, 시조 포함) 24 42.1% 8 5 소설 22 38.6% 6 4 동화 3 5.3% 1 1 수필 1 1.7% 0 0 평론 1 1.7% 0 0 희곡 6 10.5% 3 2 계 57 100% 18[…]

2015년 4차 차세대 예술인력 문학분야 선정 결과발표
/ 2015-12-17
2015년 3차 차세대 예술인력 문학분야 선정 결과발표 /

  2015년 3차 차세대 예술인력 육성사업 문학분야 선정 결과발표      등단 5년 미만의 신진작가를 지원하기 위한 '차세대 예술인력 육성사업 문학분야' 2015년도 3차 선정 결과를 아래와 같이 발표합니다.      선정된 작품은 2016년 1월 1일 <문장웹진> (http://webzine.munjang.or.kr)에서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분야별 응모현황 구분 분야 응모건 수 비율(%) 예심통과 최종선정 3차 시(동시, 시조 포함) 19 36.5% 6 4 소설 29 55.8% 10 6 동화 1 1.9% 1 1 희곡 3 5.8% 1 1 계 52 100% 18 12   ■ 심의위원 : 이수명, 정끝별, 박상우, 소영현, 김종욱,[…]

2015년 3차 차세대 예술인력 문학분야 선정 결과발표
/ 2015-12-17
팟캐스트
[파문] 팟캐스트 시즌2_제10회(박송아 소설가편) /

[파문] 팟캐스트 시즌2_제10회(박송아 소설가편)       박송아 (소설가)   – 1988년 광주 출생. 동덕여대 국어국문학과 졸업. 현재 고려대 대학원 문예창작학과 석사과정 휴학 중. 2012년 세계일보 단편소설부문 당선.   [2015년 AYAF 2차 소설 선정작 ] 빅매리 ▷작품 보러가기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등단 5년 미만의 신진작가들을 지원육성하는 차세대 예술인력 육성 사업, 즉 AYAF에 선정된 작가를 초대, 그의 삶과 문학에 대한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고 대담무쌍하고 시시껄렁하게 나눠보는 팟캐스트입니다.  

[파문] 팟캐스트 시즌2_제10회(박송아 소설가편)
/ 2016-02-04
오미순
[차세대 4차 동화] 헬로우, 럭키백 / 오미순

운동장을 가로지르는 고함소리가 내 귀에 꽂힌다. 팡, 머릿속에 있는 화산이 터진다. 시뻘건 용암이 얼굴에 마구 흘러내린다. 안 그래도 햇볕이 뜨거운데 저 녀석 때문에 온몸이 탈 것 같다. 나를 그렇게 부르는 사람은 우리 학교에 딱 한 명뿐이다. 나랑 같은 반인 삼학년 이반 똥황규! 찌그러진 코딱지같이 생긴 녀석이 자꾸

[차세대 4차 동화] 헬로우, 럭키백
오미순 / 2016-01-11
조수경
[차세대 4차 소설] 할로윈 – 런런런 / 조수경

나에게 그 얘기를 해준 건 영수였다. 영수는 ‘좀비랜드’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알게 된 친구다. 그때 우리는 바이킹 안에 있는 대기실에 알몸으로 누워 있었다. 셔츠를 바닥에 깔아 두기는 했지만 나는 등이 아파서 자꾸만 몸을 뒤척였다. 내 배꼽에 손가락을 하나씩 넣어 보다가 영수가 말했다.
“미래야, 너 그거 알아?”

[차세대 4차 소설] 할로윈 - 런런런
조수경 / 2016-01-09
조영한
[차세대 4차 소설] 오늘 / 조영한

아침에 일어나니 발등이 붓고 발톱이 부러져 있었다. 간밤에 벽과 책상을 때리고 잔 듯했다. 책상은 나무가 재질이라 멀쩡했지만 벽지는 발길에 차여서 조금 눌린 모습이었다. 나는 부어오른 발을 만지면서 방문 너머의 발소리를 들었다. 아침이 밝지 않았는데 장판을 디디는 소리는 무겁고 선명해서, 머리에 남은 잠기운을 지우고 가벼운 짜증을 불러일으켰다.

[차세대 4차 소설] 오늘
조영한 / 2016-01-09
김지은
[차세대 4차 시] 아메링고 외 3편 / 김지은

  [2015년 AYAF 4차 시부문 선정작 ]     아메링고     김지은       밀실은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태어나는 것 갈라진 혀를 갖는다는 건 이런 기분일까 천개의 이야기를 만들게 갈빗대 하나만 내게 주어요 서툴게 뜨거워지던 공기 안에서 가만히 가만히 있었어 시키는대로 영화에서처럼 몸이 배운 일들은 잊혀지지 않는다더니 부푸는 것은 막을 수 없다 내가 울면 딱딱한 사탕을 물려줘요 시럽처럼 확실하고 표백제처럼 깨끗한 눈물의 중력을 존중합니다 첫 입맞춤을 기억하는 무릎과 어깨의 이빨 자국은 이 방에 어울리지 않아요 그러니 엎드리라고 하지 말아요 머리채를 잡지 않아도 당신의 과실은 뿌리내릴 거에요 시트 위에서[…]

[차세대 4차 시] 아메링고 외 3편
김지은 / 2016-01-09
김관민
[차세대 4차 시] 극단 외 3편 /

  [2015년 AYAF 4차 시부문 선정작 ]     극단     김관민           너는 나의 극단이다, 너는 나의 규칙이고, 나는 너를 반복한다, 나는 너와 팽창하고는 싶다, 나는 너와 수축하고는 싶고, 나는 너에게 나의 작고 귀여운 원주율은 주고만 싶다, 나는 너와 함께 오랫동안 무언가는 구축하고 싶은데, 너와 함께 관념들은 하나씩 지워나가고는 싶고, 너는 나의 두께, 너는 나의 질량, 너는 나의 서사, 나는 너에게 새들의 이름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읽어주고는 싶다, 새울방금황, 새이쟁멋, 새총물, 리구따딱, 일게팅이나, 미빼올눈금기애, 기레르찌, 새고자, 리가외, 귄펭, 투카코, 리수독리머대, 기둘비, 리오, 조타, 학홍, 새벌, 닭,[…]

[차세대 4차 시] 극단 외 3편
/ 2016-0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