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이라는 쿠키파일 1 외 1편

 

  봄밤이라는 쿠키파일* 1

 

 

 

 

 

   썰물 빠져나간 해변에 열기 뜨거운 콜라 병이 박혀 있다 모니터가 뜨겁다 아름다운 봄밤인데라는 문장을 읽을 때 예수의 마지막 외침 “엘리, 엘리!” ‘주(主)여! 나를 버리시나이까?’라는 문장이 겹쳐졌다

 

와이파이를 켰다 등받이 의자에 몸을 기댔다

등받이가 깨졌다

뚱땡이 놈!

혼자 쓰러진 저녁 울지 않았다

 

   애인은 술 취할 때마다 고(故) 노무현 대통령이 보고 싶다고 울곤 했다 너, 어디 가니? 라고 물었다 어느 기억에선가 피 냄새 몰려왔다 골목을 지나가는 승용차의 경적소리 사랑아,

 

초승달이 생선처럼 파닥

소주 안주엔 새우깡

 

   벚꽃이 흩날려 ‘너, 어디 가니?’가 ‘나, 어디 있니?’라고 물었다 봄밤 속의 달 골목의 휴지통에서 검은 연기 솟아오른다

 

당신 닮은 아이를 낳고 싶어요

알라딘 ** 포인트로도 가능할까?

 

   아마 봄밤 속의 달도 입술을 떼려다 다물었을 것이다 물음표 같던 마우스가 섬처럼 덩그맣게 모니터 앞에 놓여 있다

 

세탁기가 돈다 배꽃이 핀다

하늘을 빌어먹을 놈

슬픔 속에 페트(PET)병을 넣는다

 

 

   * 쿠키 파일 : 인터넷 웹사이트의 방문기록을 남겨 사용자와 웹사이트 사이를 매개해 주는 정보.

   ** 인터넷 서점.

 

 

 

 

  봄밤이라는 쿠키파일 2

 

 

 

 

   불은 소나무처럼 제 형상을 키워 간다

   주목은 죽어서 천 년을 더 산다

 

   버스 유리창에 글을 쓰려고

   후우 입김을 불었다

 

   어느 곳 어느 자리로도 떠돌 수 없을 때

   강물에 떨어진 벚꽃이 한들한들 물풀의 흐름을 매만진다

 

   하트 속 바보라는 글씨

   이미 누군가 써놓은 상처가 선명해졌다

 

   애인이 찾아간 천상천하 유아(you are)독존(獨尊)의

   별자리들 PARTNERID107%7Cfaceofff%7C001

   www.sexmolca.jp 하드에 남은 발자국들

 

   일그러진 꿈속의 영상

   혹은 봄밤 속의 달

   내부를 아프게 쳐다본다

   저토록 뜨거워진다

 

   이제 그대를 생각해도 마음이 아프지 않다는 게 뼈아프다

   오일 바른 단백질 인형?*

 

   중얼거림을 참고 있다 적막 속 플라타너스는

   뒤척임으로 제 몸을 부풀린다

   저토록 뜨거워진 수화(手話)의 문장

 

   나는 그녀의 몸속에 들어가 본 적이 있다

 

 

   ** 혀나 성기까지도 진짜 사람 같은 모습을 한 인형이며 Sex Doll이라고도 불림. 식도가 있어서 음식을 먹일 수도 있고, 화장도 시킬 수 있다.

 

   《문장웹진 8월호》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