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늘이 그늘을

 

그늘이 그늘을

 

문정

 

 

 

 

한 모금 마실 물도 감출 곳 없다고

햇빛에 흔들리는 나목을

부축하며,

가난한 살림을 꾸려 나가는

그늘 위로

싸라기처럼 자잘한 조팝꽃 피면 조팝꽃그늘

구름보다 가벼운 산벚꽃 피면 산벚꽃그늘

수천의 수만의 눈마다

바람을 들여놓고

짧은 일생을 안타까워하는 그 그늘들의

그늘 위로

한 걸음 두 걸음 걸어 나오는 서어나무그늘

한 겹 두 겹 덮이는 층층나무그늘

바다를 생각하면

눈썹 길쭉하고 짙은 연초록그늘

하늘을 생각하면

발바닥 높고 가벼운 진초록그늘

 

《문장웹진 1월호》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