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를 드리러

 

예배를 드리러

 

백무산

 

 

 

 

시골 장거리에 예배를 드리러 가야겠다

일용할 양식들이 흙 묻은 발을 막 털고 나온 곳

목숨의 세세한 물목들이 간신히 열거된 곳

 

졸음의 무게가 더 많이 담겨진 무더기들

더 잘게 나눌 수 없는 말년의 눈금들

더 작게 쪼갤 수 없는 목숨의 원소들

부스러기 땅에서 간신히 건져 올린 노동들

변두리 불구를 추려온 퇴출된 노동들

 

내장 다 엎질러져 있고 비늘이 벗겨지고

벌건 핏물에 담긴 머리통들이 뒹구는 곳

궤짝 높이의 제단 위에 염장을 뒤집어쓰고 누운 곳에

 

졸음의 시간들이 흥정되는 곳

최소 단위 혹은 마이너스 눈금이 저울질 되는 곳

저승길 길목에 노잣돈이 에누리되는 장터

마지막 요긴한 동작들 추려서 아이들 입에

한 술이라도 더 넣어 주고 가고 싶은 애간장이 흥정되는 곳

 

세상에서 가장 선한 예배당에

예배를 드리러 가야겠다

 

《문장웹진 12월호》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