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짐승

 

정호승



그리운 짐승




나의 폐사지에 살았던

착하고 순한 짐승

부러진 부처님 발가락을 찾아 길을 떠난

이제는 아무리 기다려도 돌아오지 않는

내 그리운 짐승

사람은 죽을 때에 그 말이 착해진다는데

나는 죽을 때에 내 말이 착해지겠느냐

오늘 아침 나의 쓸쓸한 폐사지에

제비꽃은 피는데

배가 고파도 착하고 순했던

그리운 짐승




결빙 




결빙의 순간은 뜨겁다

꽝꽝 얼어붙은 겨울강에 가 보아라

흐르는 강물조차 일생에 한 번은

모든 흐름을 멈추고

한 몸을 이루어

밤새워 서로 뜨겁게 사랑하는 순간

고요하다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