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간

 

김윤이



말간




봄 지나

인도에는

귀성객들의 도로가 뚫리고


두부

한 모 반을 사는

이들이 지나간다


간잔지런하게

피는

보리쌀을 입에 문 동생


티라미스를 고르는

집 밖에서 서성

이는 빛

뜨락


불룩한 바람,

씨 주머니




라장조의 남자




                                                     – 융단을 걸친 남자는(융프라우를 건너는 사람들)과 같다. 때

                                                        때                                                                       

                                                       우리에게 던지는 소소한 일상의 질문에는 누구도 쉽게 대답

                                                        해                                                                        줄

                                                        수                                                                     있는

                                                        것이 아니므로. 손에 쥘 수 있는 주먹이란,




b1  사각의 링 위에서 실신한 남자를 바라본다.


b2  그는 곧은 한결로 가고 싶어서였을 것이다. 그러나 가장(의)자리는 농경국가일 뿐이기도 하다.


b3  삭은 ‘문’을 너머로 보는, 울이 내는 소리


b4  바람은 미안해 라며, 휜 학의 울음 같은


b5  여울진 소리에 묻어난다. 나락을 걷는다.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