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색 셔츠 한장

신현림



흰색 셔츠 한장




흰색 셔츠 한 장이 바람에 날아간다


아아, 셔츠 안에서 울리던 청춘의 심장 소리도 날아가고

괴로울 때마다

해를 그리워하며 내뻗던 손길도 어른거리고

어깨선에서 미끄러지던 옛 사랑의 손이 날아간다

지금보다 젊은 몸

셔츠 속 세미누드의 이미지가 펄럭이다 사라진다

서른 살 가을 마지막 날 떨어지던 낙엽도

휘날리던 눈보라도 소용돌이치며 간다


마악

달려가 

잡았다


셔츠 속에 묻힌 열정과 혼을

사라지는 것들의 우울한 힘을




의자 




겨자색 꽃망울을 터뜨리는 산수유를 보니 목이 메입니다

지금이 아니면 맛볼 수 없는 감동이죠

죽을 때 진정 하고 싶은 일로써 행복했노라,

진심으로 참 많이 사랑했었노라 말하면 좋겠어요


쉬었다 가시라고 꽃그늘 아래 의자를 놔 두었어요

다시 못 만날 때를 생각하며

희미하게라도 웃음을 남겨 줬으면 합니다


우리의 의자에도 푸른 잎사귀와 꽃이 피고

열매가 자라면 당신을 지켜본 기쁨만큼

우리의 정도 깊어지겠죠


봄꿈과 이어진 물고기는

저 먼 하늘까지 헤엄치고

우리가 가는 길과 길마다

벚꽃잎 춤추며 날아갑니다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