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

 

김태동      

 


운명

   

                         


언젠가 저 물빛 마시며 저수지 물가에 다다르는 저 햇빛처럼 힘겹게 떠, 오르는 이 붉은 꽃들, 그래 그것들 그것들이 제 울음을 물가 풀어놓을 때 나는 내 운명의 살가죽을 이- 저수지에 풀어놓으며 유영하는 뼈다귀 귀신이 되어 거푸, 거푸 헤엄쳐 돌아다닐 것이니, 고기여 그렇게 멀뚱하니 쳐다보지 마라 휘둥그런 눈의 사슬 던지지 마라




이 거친 날에




바람이 불고 비가 추적추적 드리우는 이 한낮

안개는 저 세상의 민머리를 쓰다듬으며

저 능선을 넘어갈 즈음

이 봄의, 이 세상의 마지막 꽃잎임을 증거하는

목련 한 꽃잎, 공중에 떠있다

연못의 수련처럼 고고한 정신을 바람에 날리며

흰 날개를 하늘로 세우고 떠, 있는 것이다


미친 바람의 날들이 오리라

거친 비의 계절이 오리라

누군가 중얼거리는 소리

세상 한 켠에서 울려오는 웅웅하는 소리

들으며 나는 조용히 문을 연다 어디론가

휩쓸리는 이 나무 가지들은

제 운동의 육성을 목까지 내어 밀고

거친 눈동자 굴리며 세상을 굽어보고

서, 있다


오늘은 안개를 헤치고 저 산을 넘어가자

떨어진 꽃잎들, 물에 젖은 가지들, 그것들

헤치며 이 세상 벗어나자 그 어떤

미련도, 애증도

지나면 물 속 풍경이 될 것을 이 거친

날 미친 바람 껴안고 민머리 이 고개 넘어가

어차피 

저 꽃잎, 마지막 꽃잎 아닌가


그래 거친 바람과 미친 거리 저

생을 증거하는 꽃잎에 다가가 생 통째로

세수하고 싶다

저 꽃잎 떠 있는 꽃잎과 함께 두둥실

떠 저 세상 엉켜 붙고 싶어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