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지는 길

 

조은



꽃이 지는 길

 

 

 

길을 가려면 꽃길로 가라

꽃길 중에서도

꽃이 지고 있는 길로 가라

꽉 움켜잡았던 욕망의 가지를 놓아버린 손처럼

홀가분한 꽃들이 바람의 길을 가는

그 길로 가라


꽃들은 그늘지고 어두운 곳까지 나풀나풀 다가가고

꽃이 진 자리는

어느 순간 당신 삶의 의미를 바꾸리라

그러면 오랜 굴레에서 풀린 듯

삶도 가볍고 경쾌해지리라


그 길로 가다 보면

수밀도에 흠뻑 취할 날이 있으리

 

 

 


생의 빛살




고속도로변 아파트 밀집지역을 지나며

집집마다 흘러나오는 불빛에 마음이 흔들린다

그 동요가 너무 강해

앞만 보며 운전하던 언니가 돌아보며

무슨 일이 있었냐고 묻는다


아무 일 없었다, 잘 지냈다, 했지만

삼십 년 넘게 같은 방을 쓰다가 늦게 결혼한

언니는 한동안 묵묵히 있다가

또 묻는다


태어나 처음이다, 이런 마음은

슬픔도 외로움도 아픔도 고통도 불빛 아래로 끌어내

매만지고 닦고 얼싸안으며 익히는

저 무리들로부터 혼자 낙과처럼 떨어져

몸과 마음이 얼고 있는 것 같은


얼고 있는 몸이

生의 光線에 푹 찔린 것 같은


kakao

1
댓글남기기

1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0 Comment authors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김나는어항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