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의 우화(羽化)

 

금요일의 우화(羽化)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 간다

─ 앙드레 말로

 

 

김재근

 

 

 

 

금요일은 나비가 되기로 해.

작고 가벼워 보일 듯 말 듯 치마를 입고

오늘밤을 완성해.

 

별빛이 흔들려

한없이 날개는 자라고

사랑하는 이여,

우리의 초원, 손가락 사이로 부드러운

물살을 흘려 줄게.

 

종이배를 타고

하늘에 그물을 내릴 때

내가 그린 금요일의 물소리는 시원하고

날개는 반짝이지.

 

당신의 눈 속 마을을 보여줘.

눈을 감아 봐. 우리는 닮지 않았지만

결국, 같은 주문을 외우지.

 

주술사의 입속에서

작고 가벼운

금요일의 날개가 퍼덕일 때

그림자는 깨어나지.

 

《문장웹진 10월호》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