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빛

 

문인수



눈빛

― 공책     




한 소년이 붉은 벽돌 담장에 기대어 땅바닥에 앉아 있다.

 

해바라기 중엔 베낄 것이, 그려 넣을 것이 마음에 더 잘 보인다.

 

가느다란 나무 지팡이가 여윈 몸에 하얗게 구불텅 길게 걸쳐져, 어린 소경이 지금 세세히 매만져 머금는 길이다.


외나무다리 내 하나 건너, 고개 둘 넘는 길목마다 아득한 꽃향기에 피어나는 이마가 희다.


근심을 말려 공책으로 쓰는 거다.


자갈 물소리 잎새 새소리, 속눈썹 움직여 또 적고 있다. 




하늘타리




“날 잡지 마라, 잡지 마라.”


미역 널다가도 저 파도소리에 실려 한참씩 넋을 놓곤 했다.


섬에서 보낸 일평생,

이제는 다만 지팡이 끝에 매달린 채

안 떨어진다. 기타,

아무 것도 모르고 숨차다. 파도소리는 여전히

다른 말 할 줄 모른다.


“날 놓지 마라, 놓지 마라.”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