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이 평론 <살아 꿈틀대는 노동의 시>를 읽고

 

김수이 선생님의  <살아 꿈틀대는 노동의 시>

너무나 잘 읽었습니다.

김신용 시인을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절절하게 김신용 시인을 사랑하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평론가들이 가장 소망하는 것 중 하나가

'김현문체'처럼 자신의 문체를 갖는 거라고 하던데…

 

단언컨대

김수이 선생님의 이번 평론이 그 '문체'가 아닐까 싶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