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프로젝트 1 외 1편

[창작시]

 

 

앨리스 프로젝트 1

 

 

송하담

 

 

 

 


                                                                          – 붉게 달궈진 주전자를 상상하세요


      


      뜨거운 비명을 위해 나의 구역을 양보합니다


      입술의 끓는점,
      몹시 주물적인 문장이 필요합니다


      맨손의 간청으로 손잡이를 버리면


      해갈이 될까요
      해결이 될까요


      저는 아무도 갖지 못하는 거리를 만들겠습니다


      한 입의 안개를 다른 입이 엿듣도록


      서로의 갈채를 잡고 흔드는 소리라고
      상처가 상처를 허무는 소리라고


      저는 치졸함을 위해
      뿌연 허공을 두드립니다


      무서운 담금질이 시작될 때
      단련된 수증기만 실체입니다


      ° °°


      다니갑러나만 를스리앨 는저

 

 

 

 

 

 

 

 

앨리스 프로젝트 2

 

 

 

 


                                                                                                    – 냉장고 뒷문을 찾으시오


      


      그야말로 식은 죽 먹기지


      냉장고는 최초의 꿈을 꾸는 중이야


      신체가 전기적이라서 다행이네


      몸을 이리저리 예쁘게 접어서


      웅얼웅얼 낮잠을 녹여 먹어 볼까


      따듯하게 속삭이는 고드름을 생각해


      나는 싱싱해지는 법을 배우는 거야


      다행인 순간들이 집요하게


      예언의 뒷문을 두드리고


      찬란한 손잡이를 찾아야 할 때


      벽은 괜찮아 숨은 후렴을 타일러 봐


      문은 열리기 전이 가장 유행한다지


      감당하기 힘든 역사가 되고 싶었어


      ° °°


      다니갑러나만 를스리앨 는저

 

 

 

 

 

 

 

 

 

 

 

 

송용탁
작가소개 / 송하담

2020 제3회 남구만신인문학상
2021 518문학상신인상
2021 제4회 직지신인문학상
2021 제13회 포항소재문학상 대상
2022 《강원일보》 신춘문예

 

   《문장웹진 2022년 8월호》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