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의 기억 외 1편

[신작시]

 

 

돌의 기억

 

 

최호빈

 

 

    창문을 기웃거리는 사람처럼 돌을 본다
    돌 속에서 헤엄치고 있는
    물고기를 본다
    돌은 어쩌면 땅을 딛고 있는 딱딱한 물

 

    물고기는
    돌처럼 소란을 피우지 않는다
    그러나
    헤엄은 계속되고 있다
    빛을 피해
    조금씩 물고기가 얼굴의 위치를 옮기고 있다
    그것은
    물고기가 돌 속에서 숨 쉬는 이유

 

    물고기는 돌의 주인
    네가 돌에 구멍을 뚫자
    한 방울의 물이 새어 나오고
    물고기가 빠져나온다

 

    물의 마법이 풀린다

 

    지금 네가 보고 있는 것은
    그저
    돌의 그림자에서 헤엄치고 있는 물고기

 

    생각이 어딘가에 잠긴다
    어딘가에서 생각이 궁금해진다

 

    그것은
    돌을 집어 들었던 너의 손에서 비린내가 나는 이유

 

 

 

 

 

 

 

 

 

 

 

 

 

 

 

 

 

 

 

 

태엽

 

 

 

    항상 열어놓는 문인 것처럼
    나는 계속 눈을 깜박이고 있다
    그것이 최선이다

 

    흑백의 물에 몸을 깊숙이 묻고
    없는 영혼에 몸을 깊숙이 묻고

 

    죽은 사람처럼
    금방이라도 죽을 사람처럼 보여서는 안 되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누군가 내 머리를 쓰다듬어 준다

 

    눈의 깜박임이 느려지고 있다
    그래서 눈에
    먼지가,
    시계 소리가
    그리고 누군가의 말이 자꾸
    달라붙는다

 

    이제 나는
    누군가가 눈에 입맞춰주기를 기다린다

 

    항상 닫힌 문이었던 것처럼
    나는 계속 눈을 감고 있다

 

    그것이 최선이라는 듯이

 

 

 

 

 

 

 

 

 

 

 

 

 

 

최호빈
작가소개 / 최호빈

시인. 2012 경향신문 신춘문예로 등단.

 

   《문장웹진 2017년 03월호》

 

kakao

1
댓글남기기

1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1 Comment authors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바람을걷는법심리학도

https://www.youtube.com/watch?v=xaQAyN95PIM&t=4s

선생님 혹시 시를 이런식으로 홍보할 생각은 없으신가요?있다면 win -win하게 연락주십시오
010-7794-4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