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취 A-21 외 1편

[신작시]

 

 

녹취 A-21

 

 

김언희

 

 

 

    맞소, 나
    똥이오
    하지만 그냥 똥은 아니오

 

    (((((((( 똥 ))))))) 이오

 

    무동력
    괄호
    생성기

 

    존재 자체가 처치 곤란한 똥 무더기요
    무서워서가 아니라 더러워서
    설설 피하는

 

    찰지게 쓰는 거요, 시는!
    씹처럼!

 

    항문이 확 열리는 느낌이랄까 ….. 내가 나를
    설사해 버릴 것
    같은

 

    인생을 들여 음미할 가치가 있는 게 그것 말고 또 있소?

 

    내가 점점 더 교활한 생물이 되어 간다는 거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지금
    말이오?

 

    콧구멍으로 날아 들어가 댁의 뇌수에 알을 슬고 싶다는 생각

 

    살인보다 더한 짓을
    저지르고
    싶다는

 

    이봐요, 살인의 추억 없는 인간도 인간이라 할 수 있소? 범인도
    없고 시체조차 없을지라도?

 

    우리 같은 부류는 도덕을 가질 만한 형편이 못 된다오 *

 

    아무렴, 죽는 날까지 댁의 눈 속에 떠 있을 거요 얼굴을 물속에 담근
    익사체처럼 댁의 눈동자 안쪽을
    들여다보면서

 

    무섭소, 나도!

 

    왜 안 무섭겠소 난, 기껏
    노린재라오
    제 방귀소리에도 기절하는 풀색노린재

 

   *  브레히트

 

 

 

 

 

 

 

 

 

 

파유(破有)

 

 

 

 

    목구멍으로
    치미는
    머리통때문에
    의도와는무관하게치밀어오르는머리통
    숨통을틀어막는머리통
    때문에삼키려는
    죽을힘과
    뱉으려는죽을힘때문에
    과호흡때문에
    나와나를
    산채로
    갈라놓는사랑
    때문에나를반으로반의반의반으로쪼개는
    이쑤시개가되도록쪼개는사랑
    때문에막젓가락질을
    배운아이가
    서툰젓가락질로집요하게후벼파고있는눈알설익은
    그눈알때문에화분을깨고나오는
    징그러운뿌리처럼내두눈을
    뚫고나오는나도
    모르는눈빛
    때문에자다가벌떡
    일어나앉아헉헉헉짖게하는이름때문에
    과호흡때문에비닐봉지를
    덮어쓴얼굴때문에
    매순간이과
    호흡인
    매순간때문에

 

 

 

 

 

 

 

 

 

 

김언희
작가소개 / 김언희

1989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시집 『트렁크』, 『말라죽은 앵두나무 아래 잠자는 저 여자』, 『뜻밖의 대답』, 『요즘 우울하십니까?』, 『보고 싶은 오빠』, 『GG』 등이 있다. 청마문학상·박인환문학상·이상시문학상·시와사상 문학상을 수상함.

 

   《문장웹진 2021년 10월호》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