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허 외 1편

[신작시]

 

 

공허

 

 

유이우

 

 

 

    느린 버릇이
    대각선으로 형태를 찾아서

 

    조명이 켜지기 전에
    단서를 향해
    먼저 기쁘네

 

    테두리를 끊어 봐
    새어 나가게

 

    빛이 자꾸 빨라져
    느린 벽지를 텅텅 울리고

 

    식물은 기울어
    조금씩 마모되고

 

    사냥을 아껴 가면서 도착한
    잎사귀 잎사귀

 

    힘 없는 날개를 갖고 싶어서

 

    강낭콩은 빠르게 날지 않고 스스로를 세듯이

 

    시선을 두는 버릇이
    없어질 때까지

 

    식탁 아래로

 

    텅 비어 있는
    형태에

 

    손을 넣어도

 

    초대되지 않는

 

 

 

 

 

 

 

 

 

 

초원 그리기

 

 

 

 

    손에 쥔 나뭇잎 때문에
    비어 있는

 

    코끼리 색깔

 

    나무들은 왜 다 쏟아지려 하고

 

    온 팔에 힘을 빼듯
    코끼리는 코를 늘어뜨리고

 

    따뜻한 물처럼 생각하다 보면

 

    차가 바퀴를 서서히 이해하는 것처럼
    코끼리 나아가서

 

    온 팔에 힘을 빼고
    코를 늘어뜨리고

 

    뿌연 것들을 잡아당길 수 있다면

 

    저 코를 잡아당겨
    볼 수 있다면

 

    마침내
    나뭇잎을 밀어 보는
    코끼리 색깔

 

 

 

 

 

 

 

 

 

 

유이우
작가소개 / 유이우

2014년 중앙신인문학상 등단.
시집 『내가 정말이라면』이 있음.

 

   《문장웹진 2021년 03월호》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