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의 눈빛 외 1편

[창작시]

 

 

언니의 눈빛

 

 

김소형

 

 

 

    컨베이어 벨트가 돌아간다

 

    손은 손의 일이 있고
    눈은 눈의 일이 있고
    불은 불의 일이 있으므로

 

    불이 난 공장에서 우리는 상자를 포장한다
    일이 모두에게 있으니까

 

    러시아 속담에서 백 루블보다는 친구를 가지라는
    말이 있어

 

    언니는 러시아를 가본 적도 없으면서
    러시아로 가는 상자를 포장한다

 

    말은 말의 일이 있어 오래 살고
    어떤 말은 영생을 한다는데

 

    우리는 구름덩이를 먹으며
    말보다 조금 살았다

 

    어떤 이들에게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 같다

 

 

 

 

 

 

 

 

 

 

눈 멀고 있는 작은 동물에게

 

 

 

 

    말을 해주면 좋겠어
            오렌지나무의 흰 꽃송이가
                            눈에 젖은 잎사귀가
                                  눈송이를 따라 허공을 콱콱 무는
                                                    귀여운 주둥이가

 

    오늘 풍경이 가장 아름답니

 

            아파 이건 뭐야
                            놀라워
                            두껍고 질긴 생물
                                        앞에서 컹컹 짖으며

 

    말해 주면 좋겠어

 

            바다에 떨어진 슬픔이 눈송이가 되어 흩어질 때

 

            눈멀고 있는 개의 눈으로

 

                            신은 빛을 보고 있다

 

    말해 주면 어떨까

 

            폭설에 발 감겨 울고 싶은
                                                                       누군가
                            흔들리는 꼬리를 보며 웃는다는 걸

 

                            그저 입 벌리고 있는
                                        작은 동물 때문에

 

                                              살려는 사람, 저기 있다고

 

 

 

 

 

 

 

 

 

 

김소형
작가소개 / 김소형

2010년 작가세계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ㅅㅜㅍ』, 『좋은 곳에 갈 거예요』가 있다. 작란(作亂) 동인이다.

 

   《문장웹진 2021년 02월호》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