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포기의 각서 외 1편

[신작시]

 

 

신체포기의 각서

 

 

류진

 

 

 

    여름이 되겠다고 딱딱해진 가로수가
    녹말이 되겠다고 녹는다 여름이 되겠다고 내가

 

    목말이 되겠다고 눕는다 잘린 풀 비린내에 파묻혀

 

    몇 번을 생각했다 몇 번을 생각해도
    좋은 일이다 마음을 접는 일이란

 

    은행이 장갑을 벗는다 초록을 그만 포기하려고

 

    박살난 빗물을 주워 맞추려고
    은행잎은 허둥지둥 뒹군다

 

    여름이 되겠다고 눕는다 준비하시고
    쏘세요! 가슴에서 파란 피가 떠난다
    불리는 중국인, 그래 나다 그것은 말뚝에 묶여 있다

 

    그것은 메아리를 던지고 있다 멀리
    못 비운 요강 같은 것이나 생각하고 있다 못 배운
    위로 같은 것이나 세워 보고 있다

 

    "대령,
    멀리 가서 보는 일이 두렵습니다"

 

    소리와 배변이 끝장일 때
    하루가 끝난다 더 이상 닦아낼 발이 없을 때

 

    나라는 시체와 눕는다

 

    구름이 와장창 깨져 어깨에 박힌다
    박살난 마음을 주워 맞추려고

 

    가슴에 화살나무가 자란다 그것은 어제라는 습관이 쏘았다
    화살나무로 이루어진 침묵
    나는 그것을 두 번 짓밟는다 코를 꿰매는 여뀌풀 냄새
    나는 그것을 두 번 짓밟는다

 

    다행히도 여름다웠다
    숨 참는 잠수함 소리, 이시시 웃는 재봉틀 소리
    떨어지는 잎들, 그 합창에 묻은 침묵
    나는 그것을 두 번 짓밟는다

 

    나를 쏘는 소리에 몰입하지 않는다 너희가 휘두른 짱깨새끼
    쪽바리새끼 너희의 네오나치
    나라는 아리베데르치
    그것은 말뚝에 묶여 있다

 

    탱자의 빛이 잿불에 모여 있다
    나는 불쑥 이웃과 살벌했다 나는 불씨와 이웃해
    살 뻔했다 은총과 온전히
    고백했고
    간병했고
    결별했다 대포

 

    포말 좋은 말이다

 

   침략을 되풀이하는 목말이다 여름의 향나무는 공작의 깃털을 모두 펼쳐
    마음을 접는다 거참

 

    저기 포로처럼 굳어 가는구나 탱자가
    잘 봐라 빛의 똬리
    잘 들어라 둥근 음성 그것은 말뚝에 묶여 있다

 

    "도대체 왜 어째서 흘러가는지 겨울"
    "그것을 제가 대령했습니다" 여울

 

    내게로 흐르는 물을 내가 끝낸다 가슴에서
    파란 피가 떠난다
    그것은 말뚝에 묶여 있다 준비하시고

 

    쏘세요! 상기와 같이 본인은 약속한 기한까지 채무를 변제하지 못했기에
    계약에 따라 담보물로 설정된 주요 장기를 비롯한 신체 전부에 대한 권리를 양도하며 이를 확인하여 분란의 여지를 없애고자 이 각서를 작성합니다 으아리

 

    벗겨진 메아리
    시월 칠일의 서리병아리
    소유하지 않겠습니다

 

    기필코 포기하겠습니다
    내 이웃을 내 몸과 같이

 

 

 

 

 

 

 

 

 

 

 

 

 

 

마음포기의 각서

 

 

 

 

    몇 번을 풀어 줘도 사자는
    철창을 바라고 몇 번을 속아도 사지는
    심장을 부르지

 

    찜통에서 삶아낸
    수건처럼 뱃속에서 갓 꺼낸
    아기처럼
    모락모락 김이 올라오는구만

 

    내 영혼으로부터

 

    내 영혼으로부터
    탈출하는구만 저기 빌어먹을 코뿔소 형제

 

    잠깐만, 그럼 내 사파리는 바닥났나? 앞발로 눌러 죽여
    태즈매니아 늑대는 앞발을 씹는다 모자라니까

 

    뼈째로 씹어대는 거지 하긴
    안 될 게 뭐람 허구한 날 손가락뼈를
    뇌운은 뱉어내잖아

 

    연골까지 싹싹 다 발라먹고
    발가락 사이사이를 핥아대듯이

 

    나는 창살 속의 구름을 느낀다

 

    심장아, 네가 내 비계에서 피를 빌리듯
    내가 철창을 바란다 폭설로부터
    혈액을 기증받아 내가 징역을 바란다 죽음은 시인의 광대

 

    삶은 장인의 천칭
    천칭의 한 끝에 눈보라 한 근을 올려 두고
    주먹을 쥐었어 그래, 눈보라를
    내게서 도려내십시오 다만 피 한 방울 없이

 

    잠깐만, 언제 손님이 이렇게 몰려왔지?
    내 영혼으로부터

 

    도려내십시오 셔터 내릴 시간이니까
    이제 이 닦고 자렴? 잠이 안 와요 눈
    내렸나 봐요 꿈에서, 영준이가 나를 봤어요, 곡
    예사였대요 내가

 

    밀어버렸대요
    찜통에서 삶아낸 아기처럼

 

    안 울어요 뱃속에서 꺼낸 수건처럼, 희고 멀고 젖은 잠이
    안 와요 하긴, 안 될 게 뭐람 네 꿈의 눈보라를 꾹꾹 눌러
    쥐어 초밥 만드는 걸 봤으니 죽이러 갈 수밖에

 

    이젠 맥문동뿐이야 시절은 갔고 발굽 빨간 하이에나도 갔고
    정말 더 할 말 없어? 라며 울더니 전화가 끊겼지

 

    달아나는도다 손톱 없이 두더지
    주머니 없이 캥거루, 사슴과 소와 말과
    당나귀 없이 사불상
    나 없이 나 어흥!

 

    어흥! 어흥! 엉! 엉!
    부디 쇠창살을 바란다 꼬챙이 속의 쾌청 이젠 맥문동뿐이야 바닥 가득 동그랗게
    돌아버린 풀

 

    모락모락 김이 올라오는구만
    내 바닥으로부터

 

    돌려주십시오 내 영혼아
    너는 내가 아니다

 

    내 조련사가 아니다
    죽음은 시인의 광대, 빙글빙글 돌려
    주십시오 심벌즈를 들어라
    잇몸에 이빨을 씌워라 먹구름을 오게 하라 오는 족족
    죽이고 또 물어죽일 테니
    맥문동 맥문동 맥문동 맥문동

 

 

 

 

 

 

 

 

 

 

 

 

 

 

 

작가소개 / 류진

시 개발자. 2016년 21세기문학 신인상. 밴드 <선운사주지승>에서 활동 중.

 

   《문장웹진 2019년 05월호》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