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나리아 외 1편

[신작시]

 

 

플라나리아

 

 


권창섭

 

 

    나의 반대말은
    너도 아닌 우리도 아닌 나인데
    나는 나밖에 낳을 줄 모릅니다
    이렇게 부족한 나라도 괜찮겠습니까
    그는 저 멀리서 모두 지켜보고 있고

 

    이렇게 모자란 나라도 괜찮겠습니까
    자꾸만 모자라서 나에게 말합니다
    “아이를 낳아라 너 갖고는 부족하니까”
    나라는 나에게 나라도 낳아라고 말하고

 

    I My Me Mine
    아이 마이 미 미안하게도
    나는 자꾸 아이 대신 나를 낳고

 

    그런 나는 핑크 카펫에 앉을 자격이 못 됩니다
    그는 저 멀리서 날 지켜보고 있고
    자리가 이렇게 부족한데 괜찮습니까
    “자리를 낳아라 이거 갖고는 부족하니까”
    자라가 자꾸 산란을 할 수 있는 건
    바다라는 자리가 있어서
    모두 받아 내기 때문인데

 

    I’m still hungry
    나는 자꾸 모자랍니다
    내가 가진 건 원룸뿐이고

 

    그래서 아이를 낳았죠
    한국어 명사는 격 변화가 없어서
    아이 마이 미 미안
    나는 아마 못 자라지만
    한국어 명사는 성 할당이 없어서
    어미가 될 수는 없고
    부자가 될 수는 더더욱 없습니다

 

    나는 자꾸
    그저
    나를 낳을 뿐

 

    우리는 슬몃,
    아니 슬며시
    플라나리아를
    폴리나리아로 고쳐 적습니다

 

임승유, “아이를 낳았지 나 갖고는 부족할까봐”
박 대통령은 “소득이 없고 고용이 불안하기 때문에 결혼을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지금 우리나라가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방치하면 젊은이들의 가슴에 사랑이 없어지고 삶에 쫓겨 가는 일상이 반복될 것”이라고 우려했다.(박 대통령 "젊은이들 가슴에 사랑이 없어질 것", 노컷뉴스, 15.12.10.)

 

 

 

 

 

 

 

 

 

 

죄책감들 4

 

 

    애인이 내 침대에 다녀간 다음 날이면
    샅 아래까지 내려오는 티셔츠를 입지요
    그러면 나는 남자도 아닌 나,
    나도 아닌 남자
    어쩌면 이대로는 실수인 것처럼
    여자 화장실도 갈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러면 나는 나도 아닌 여자,
    여자도 아닌 나
    ,
    이 시절
    몇몇의 남자들이 서로를 핥는다 하여
    몇몇의 여자들이 서로를 덮는다 하여
    어쨌든 뒤집힌 모자들이,
    상당수 버려진 수건들이,
    그대로 우리를 흘러갑니다
    구호는 구호대로, 이념은 이념대로
    ,
    몇 달에 한 번쯤 내 몸의 털들을 뽑으러 갑니다
    왁싱을 해 주는 사람이 여자라도 나는,
    발기를 하지 않기로 다짐하지요
    그것은 엄마가 해주는 일
    세신을 해 주는 사람이 남자라도 나는,
    발기를 하지 않기로 다짐하지요, 부디
    그것은 아빠가 해주는 일…
    …
    팔꿈치는 제 성감대지요
    때도 제일 많이 나오고
    ,
    애인이 있는 내 애인
    세상에서 제일 잘 생겨서
    나는 애인의 애인도 사랑해
    어떤 날에는 많이,
    어떤 날에는 조금만,
    ,
    털도 없고 때도 없이
    우리는 집회에서 만납니다
    유일신께 기도하지요
    유일하다면 그것은
    X도 아니고 Y도 아니지
    어쩌면 이대로는 실수인 것처럼
    천국에라도 갈 수 있을 것 같아요

 

 

 

 

시인 권창섭

작가소개 / 권창섭 (시인)

– 2015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문장웹진 2016년 8월호》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