立冬 외 6편

[2014 아르코창작기금 시조]

 

 

立冬

 

 

이교상

 

 

허투루 안 살아도 그렇게 산 것 같은
텅 빈 저 나뭇잎들 가계부 들여다본다
바스락, 마른 한숨이
구석에 더께 쌓인

 

비바람 삼켜먹고 익을 대로 익은 홍시
해탈을 꿈꾸는지 몰아沒我에 빠져 있다
까치가 무리를 지어
초저녁 파먹을 때

 

그 누구를 기다리나, 안거에 들지 않고
이끼 낀 너럭바위 만다라 그 지문으로
산문 밖 비탈에 서서
내 속을 매만지는

 

 

 

 

 

 

 

 

 

 

해인에서 보내온 화첩

 

 

이승의 아름다운 한 채 집 앞에 앉아
백지 같은 내 생을 흔들어 깨운 가을
섬나라 그 수평선 펼쳐
복사뼈 매만진다

 

지상의 모든 불면 깻단처럼 묶으면서
양장본 시집으로 엮고 있는 햇살이여
추스른 그늘진 시간,
뒤란을 퇴고한다

 

군말이 필요 없는 선홍빛 행간이지만
단풍나무 고백 같은 서문을 적어놓고
해인의 저 바람소리로

 

 

 

 

 

 

 

 

 

 

이중섭의 가을

 

 

    1. 빈집

 

    한평생 빈 몸으로 울울해진 얼굴처럼 습한 벽 끌어안아 희미해진 둥근 거울 이 세상 그림자에 갇혀 쨍그랑, 눈이 멀고

 

 

    2. 먼 길

 

    돌담을 따라 걷다 넘어져 발목이 삔 개옻나무 몸 파먹어 바싹 마른 햇살들 멀리서 바라만 봐도 명치뼈가 아프다

 

 

    3. 귀가

 

    저물녘 해안도로 그러안은 노을처럼 마침내 붉은 바다 되감은 몸을 안고 가볍게 수평선 속으로 날아가는 물새들!

 

 

 

 

 

 

 

 

 

 

筆生

 

 

몸 붉은
장엄이다,
솟구쳐 오른 해는

 

소소한
풀잎 풀꽃 그 내성
휘어감아

 

흐르는
허공의 바다

 

지상에
내려놓고

 

 

 

 

 

 

 

 

 

 

해물파전에 대한 評說

 

 

어둠을 끌어안고 고상한 척 하지 마라
그냥 좍좍 찢어서 먹어야만 제 맛이지
절정의 그 꼭짓점 위해
건배사 하는 저녁

 

거품 가득 넘치는 술잔을 비울 때마다
뼛속에 스며들어 거친 각질 모두 벗긴
둥둥섬, 저 아득한 벼랑
앞섶이 반짝인다

 

막무가내로 달려든 나방의 단애 같은
밀려온 먼 파도가 잠재운 혀 짧은 밤
뒤엉킨 네온사인 골목
욕망의 뒤끝 같다

 

 

 

 

 

 

 

 

 

 

소용골 부추꽃

 

 

음각한

 

보름달을 훗승으로 띄워놓고

 

돌아온 그날처럼 다시 떠난 그 밤처럼

 

마음껏, 불면을 펼치는

 

호접몽 저

 

뭇별!

 

 

 

 

 

 

 

 

 

 

꽃의 환유

 

 

내 안에
잠긴 그대 혼자 몰래 보느니

 

보느니, 막사발에 찍힌 흔적은 막사발의 마음이고 막 산 사람의 그림이고……

 

화들짝,
졌다가 다시 피는

 

그대 눈을
보느니

 

 

 

 

 

 

 

 

 

 

 

 

 

 

 

 

작가소개 /이교상

1963년 경북 김천 출생.
고려대학교 대학원 문학예술학과 졸업.
200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조 부문에 당선되어 등단.
시집 『긴 이별 짧은 편지』이 있음.
현재 《영언》 동인과 계간 《창작21》 편집위원으로 활동 중.

 

《문장웹진》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