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평 in 문학]

신을 보는 자들은 늘 목마르다 - 복도훈
메시지의 전경화와 소설의 ‘실효성’ - 조강석
2016, 페미니즘 오디세이 - 박혜진
'K문학/비평의 종말'에 대한 단상(들) - 백지은
나는 비평가다, 고로 나는 비평한다 - 황현경
끝의 시작 - 김태선
2016 한국 문학, 다시 배워나가는 운동 - 강지희 외 6인
순문학이라는 장르 소설 - 노태훈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