一 人 詩 爲 (일인시위) '계란파동' - Poetic Justice
목록

[기획]

 

포에트리 슬램이란?
 

시를 쓴 후 이를 슬램의 형태로 표현하는 것
2차 대전 이후 시인과 래퍼들이 이를 세상을 향한 발화형태로 표현하기 시작했으며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一 人 詩 爲 (일인시위) '계란파동' – Poetic Justice

 

 

 

 

 

동물 전시회

 

Jake

 

 


(조류 독감에 관하여)

 

나는 내가 육체를 떠났던 적을 이야기 하고 싶다.
튜브를 통해 팔 안에 흰 세계가 발성했다.
병원에 있었다고 말 할 수도 있고
병원 밖에 있었다고 말 할 수도 있겠다.
몸짓 없는 내 몸통은 침대에 옆으로 누워 있었지만
내 의식은 허공에 여기저기 떠돌아다녔다, 형태 없는 시간처럼
시꺼먼 차 안의 차가운 검은 점처럼
새소리 들은 기억 모두 사라진 그믐밤
새가 다 멸종했기 때문에
하늘에 환경오염이 많은 만큼
하늘을 하늘이라고 기억하는 이는 없어서
하늘은 쓰레기라고 불리기 시작했다.
낮? 밤? 누가 알겠는가?
무거운 기류에 바람이 멈추고, 허공은 내게 말을 했다
깊이 파고드는 침묵 속에서
시간은 지나는 것이 아니라 늘어난다고
퍼르거토리에서처럼
치과에서처럼
강남역 유명한 츄로스 가게 앞에서처럼, 내 말은
파스텔 플라스틱 의자 앉아
핸드폰을 바라보며
핸드폰을 바라볼 때의 너는 진짜가 아니라는 것을 깨닫는 것처럼

 

나는 지금 생명의 존재를 깨달을 때의 깨달음을 말하고 있다
그게 시간이 늘어나고 진짜가 어두워질 때
진짜 침묵은 평화롭지 않으니까
그것은 비어있다
그렇게 닭들도 견디는 거겠지
그러니까 내 말은 인공수정
내 말은 섹스 없는 섹스
내 말은 조류독감
내 말은 새의 인생. 새의 인생 제로 인생. 그것은 조류독감 같다.
인공조명 아래 인생 평생을 살아간다.
성장 능력을 높이기 위해 부자연스럽게 비춰진다.
새장에 넘칠 듯 가득한 잘린 부리와 발, 숨 쉬지 못 하는,
많은 새가 아프기 시작해서 계란 값이 올랐기 때문에
오믈렛 없는 세상에 사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
그때 한 번 마취 후 깨어났을 때 나는 창피했다
속옷이 없어서, 가운은 입었는데
내 대장과 소장을 사진을 찍었는데
마약을 먹는지 몰랐는데, 진짜로 나는 그걸 봤다.
닭고기 그래피티! 온사방에!
지하도에서처럼 항문 내부에 칠해진 그래피티!
그것은 아름답고 센슈얼하고
나도 아름답고 센슈얼하고(동물적으로)
내 몸은 공공재물이 됐다.
동물 그래피티를 위한 미술관이다!
내 항문에는 심지어 기념품점도 있었다
나는 성스러웠다! 나는 상스러웠다! 나는 비쌌다! 난Banksy작품 같았다.
그런데 이상했지? 난 말할게.
네게 먹히기 위해 죽었던 모든 동물들이
검은 눈알 새, 갈색 눈 소, 참치, 상어, 새우, 조개, 버팔로,
오징어, 문어 발판, 주홍색 생선알, 뱀,
악어 꼬리, 홍어, 터키, 연어,
숭어, 농어, 홍합, 번데기, 개구리 다리, 토끼,
그들은 내 몸 내벽에 꿈을 그렸고
공동의 탈취후에
내 몸의 공간이 사유에서 공공이 될 때 난 궁금하다
내 몸이라고 말하는 이게,
씻고, 자라고, 느끼는 이게,
내 몸을 여전히 나라고 말 할 수 있을까?

 

The Animal Exhibition

 

 

 

 

 

(On Avian Influenza)

 

I want to tell you about the time
The white oozed through a tube into a world in my arm
And I became meat without me.
I guess you could say I was both at the hospital
And I was not at the hospital.
My motionless body lied sideways on a bed,
but my consciousness roamed around the empty, like time without a form,
Like a cold black blob inside a pitch black car
On a moonless night after all memory of bird calls died out
Because all the birds died out
And there was so much shit in the sky
No one even remembered it was called the sky
So they just started to call it “shit”
Was it day or night? Who could tell?
With air so thick the wind quit, the empty spoke to me
In a quiet that dug itself deep
So time couldn’t pass. Instead it stretched
Like time stretches in purgatory
Or at the dentist office
Or at the MVD, I mean
Scooped in a pastel plastic seat,
Staring at your phone and realizing
You are not real when you are staring at your phone.

 

I’m talking realizing as in life presence here.
That’s when time stretches out and the real dims.
Because real silence isn’t peaceful.
It’s empty.
I guess that is like how chickens do it.
I mean artificial insemination.
I mean the sex without the sex.
I mean avian influenza.
I mean bird life. It is like life zero. It is like bird flu.
Living their entire lives in artificial light.
I mean illuminated at unnatural intervals to increase growth proficiency.
I mean cut off beaks and feet overflowing from a cage, unable to breathe.
I mean because all the eggs just got real expensive because all the birds are sick,
I’ve got to thinking about how much it would suck to live in a world without omelettes, but also
How when I woke up after that one time I got anesthesia, I felt embarrassed
Because I was not wearing any underwear, I mean I was in a gown
And they had taken pictures of the walls of my colon and intestines
And I don’t know if it was the drugs, but I fucking swear I saw it.
Chicken graffiti! It was everywhere!
Painted on the insides of my anus like the underpass of a freeway!
And it was beautiful and it was sensual and it was like
I was beautiful and I was sensual (In an animal way!)
And my body became a place of communal offering,
A museum dedicated to animal street art!
My anus even had a gift shop.
I felt holy! And subversive. And expensive. Like a Banksy.
But it was fucking weird too, I’ll tell you,
All the animals who died for me to eat,
All the black eyed birds and brown eyed cows, all the tuna
And the sharks and the shrimps, all the clams, all the buffalo
All the squid and the octopus tentacles, and the orange fish babies, all the snake
And alligator tails, all the stingrays, all the turkeys and salmon
And trout and sea bass and mollusks and silk worms and frog legs and rabbits,
They painted their dreams on the walls of my body and now,
After this act of communal dispossession,
After this re-zoning of space from private to common, I wonder,
If that thing that I call my body,
That thing I wash and grow and feel,
Is that something that I still can call “me?”

 

 

 

 

 

 

 

 

계란파동

 

김경주

 

 

다들 이불개고 밥먹어, 계란 후라이에.

 

   1

 

   어렸을 때 부모님께 물어본 적이 있어
   계란도 알인데 숨을 쉬냐고
   구멍이 없는데 어떻게 숨을 쉬냐고
   어른들은 말 했어 속알머리 없는 말 좀 그만하라고

 

   지난밤에 나는 밥솥에 계란이 가득한 꿈을 꾸었어
   해몽을 하고 싶어 대학로 사주카페를 찾아가보았어
   도사님은 점심으로 삶은 계란을 까먹고 계셨어
   계란 값이 아무리 올라도 점심으로 메추리알은 먹을 수 없다고
   거위알 파는 곳을 아냐고 물으셨지
   여기도 수많은 철새들이 왔다가 가지만 바이러스는 없다고
   알을 품고 있는 게 뭐가 죄라고!
   그게 죄라면 알을 품고 사는 우리들도
   다 살처분해야 한다고 거위알 파는 곳을 아냐고 물으셨지.

 

   내 꿈 해몽은 언제 해줄 거냐고 물었어
   도사님은 방역원이 묻어버린 삼천삼백만 마리의 닭들에 대해 말했어
   땅에 묻히기 전에 무슨 꿈을 꾸었을 것 같냐고
   삼천궁녀들처럼 삼천삼백만 닭들은 눈을 감고 구덩이로 뛰어내렸어
   도사님은 마지막까지 알을 낳는 꿈을 꾼다고 하셨어.
   순진하고 바보처럼 사는 닭대가리들이라서
   마지막까지도 알을 낳는 꿈만 꾼다고
   알을 품고 있는 게 뭐가 죄라고!

 

   2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나는 계란빵이 먹고 싶었어
   계란빵은 너무 비쌌어 비싸도 계란빵이 좋은걸 어떡하겠어
   불황에도 계란빵 장사는 빵빵하데 빵빵한 차들이 줄서서 기다려
   “치킨은170도에서 튀겨야해. 200도에서 튀기면 금방 타버려”
   계란빵 장사는 돈 벌어서 통닭집 차리는 게 꿈이라고 하셨어

 

   다섯 살 된 아들이 공부를 잘하면 치킨집 사장이 될 것이고
   공부를 못하면 치킨을 배달할거고
   공부를 아예 안하면 치킨을 튀키면 된다고 하셨어.
   치킨은170도에서 튀겨야해. 200도에서 튀기면 금방 타버려
   비싸도 계란빵이 좋은걸 어떡하겠어.

 

   3

 

   계란 값이 계속 오르면 파리바게트는 바리게이트를 치고
   뚜레주르는 뚫어보려고 할거야.
   카스테라 멸종보호 협회가 생길지도 몰라.
   달걀 혈맹단원들은 노란달걀과 하얀달걀 편으로 갈라 설거야
   보건당국은 생닭을 만진 위험수당으로 포상금을 받겠지
   철새모욕죄로 고소장 받는 사람은 없겠지만
   철새처럼 살다간AI 보균자로 감시당하겠지
   닭을 다 묻어 버렸으니, 산란계가 다시 부활하려면 철새의원들은
   파송송 계란탁! 빡이 칠거야

 

   사람은 한 해 동안 평균250개의 계란을 먹는데
   이 알까기를 해결하는 대통령이 나와야 할 테니까
   해마다 반복되는 바이러스 게임은 언제쯤 끝이 날까?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하려고
   전염병과 물가를 가지고 장난치는 짓은 중세부터 제국이 해 온거야
   공포를 만들고 필요할 때마다 꿩을 날리는 건 제국의 광우병이야

 

   나는 계란만 먹어 속알머리가 없지만 진심으로 묻고 싶어
   철새들에게 있다는AI가 더 무섭니?
   인공지능AI가 더 무섭니?
   모두 사람들이 만들어 낸 바이러스 아니니?

 

   알을 품고 있는 게 뭐가 죄라고!
   알을 품고 사는 운명이 뭐가 죄라고!

 

   4

 

   매일 밤 나는 자취방에서 계란처럼 구르면서 잠들어
   이리저리 구르면서 서러운 비린내를 풍기지
   달걀도 살색이고 나도 살색이라서 살냄새가 나지
   삶은, 달걀이어서 여기저기 구르고
   삶은, 계란이어서 자주 뜨거운 물에 들어가
   알을 품고 있는 게 뭐가 죄라고!
   알을 품고 사는 운명이 뭐가 죄라고!

 

   5

 

   어젯밤엔 꿈속에서 밥솥에 계란이 가득한 꿈을 꾸었어
   달걀처럼 모여 있는 우린 너희들에겐 작은 그릇에 불과해.
   너희는 수많은 그릇을 덮는 뚜껑이고.
   하지만 자주 뚜껑이 열려서 문제지.
   나는 애국보다는 자유롭고 싶어서 시를 쓰지만
   계란빵을 안 먹고는 못살아. 카스테라 없이는 한 줄도 못써.
   미안하지만 가진 게 돈밖에 없어.
   그래서 우리들의 부활절엔 너희들의 제국에
   하얀 달걀, 파란 달걀, 빨간 달걀, 초록 달걀을 마음껏 던져줄게
   이런 내 마음을 이해한다면
   다들 이불개고 밥먹어 계란후라이에.
   다들 이불개고 밥먹어. 계란 후라이에.

 

 

 

 

 

 

To the Egg Fry, Everybody Fold Up Your Blankies and Eat.

 

1

 

When I was a kid I asked my parents
Even though chicken eggs are eggs, do they breathe?
How do they breathe if there are no holes, the adults said.
Stop this bald spot no brain talk.

 

Last night I dreamt a dream that filled the ricecooker with eggs.
I wanted someone to read my dreams, so I went to looking for a Fortuneteller’s Cafe in Daehak-ro.
For lunch the fortuneteller peeled and ate a boiled egg.
No matter how pricey chicken eggs get, you can’t eat quail eggs for lunch.
This aint no place that sells goose eggs, is it?
Even though shitloads of migratory birds fly in and out of here, they say there is no virus.
Hugging your eggs tight, what a sin!
If that is a sin, we also that clutch and buy eggs
need to be crossed out and decompose and
this ain’t no place that sells goose eggs.

 

I asked when I could get my dream read.
The fortuneteller said that three thousand three hundred chickens were quarantined.
Before they were put in the ground, I wonder what kind of dreams they had.
Like three thousand maids of honor, three thousand three hundred chickens closed their eyes and jumped into a pit.
The fortuneteller said this was a dream about the last egg.
It was just like the naive and dumb living bird heads
that also dreamed dreams of the final egg.
Hugging your eggs tight, what a sin!

 

2

 

On my way home I wanted to eat an eggy bread,
but the egg was really pricey, but even if its pricey, eggy bread is delicious.
Even in a recession, people line up down the block for eggy bread.
“You’ve got to fry chicken to 170 degrees. At 200 it’ll burn in an instant.”
The business of egg bread was good, so I had a dream of opening a fried chicken house.

 

If your five year old son studies hard he can be the owner of a chicken house,
but if he doesn’t do well, he’ll be a chicken driver and
if he doesn’t study at all he’ll become fried chicken.
You have to fry chicken at 170 degrees. At 200 it will burn in an instant.
Even if it’s expensive, egg bread is delicious.

 

3

 

If the price of eggs keeps going up Paris Baguette will get punched through Paris gate and the price will penetrate Tous Les Jours.
A society to save Castella cakes from extinction might form.
In the blood brotherhood of eggs, the yellows will break off from their whites.
I was awarded prize money for danger pay from the health authorities.
Even though no one received a complaint for the sin of insulting migratory birds,
like migratory birds, everyone with Avian flu was kept under surveillance.
We buried all the birds, but if those we killed come back from the dead, the migratory birds will dispatch their eggs like TOK! Fucking furious!

 

Because every year on average a person eats 250 eggs,
don’t you think the president should lead us through this crisis?
This game of viruses that repeats itself every year, when will it end?
People try to shake off the horror, but
since the middle ages the empire has been playing jokes with infectious disease,
Everytime you need to make a horror, the empire lets loose the pheasant. The empire’s mad cow disease!

 

Even if I only eat eggs and don’t have bald spots, I wan’t to ask a serious question.
Are you more afraid of bird AI?
Or are you more afraid of computer AI?
A virus created by all of humanity?

 

Clutch your eggs tight! What a sin!
The destiny of clutching your eggs tight! What a sin!

 

4

 

Every night I roll around my rented room asleep like an egg.
Here and there while I roll, I let go of a sad and fishy smell.
Eggs the color of flesh like my flesh so I smell like their skin.
Life is an egg, rolling here and there and
life is an egg often put in hot water and
hold your eggs tight. What a fucking sin.
The fate of holding your eggs tight. What a sin!

 

5

 

Last night I dreamt a dream that filled the rice cooker with eggs.
To you we are nothing more than eggs gathered in a small bowl.
You have a million bowls covered, laid to rest
But uncovering a bowl too often is a problem, isn’t it?
More than being a patriot, I want to live freely. So I write poetry.
However, without eggy bread how will I live? Without Castella cake I can’t write.
Excuse me, but without money I have nothing.
Therefore our easter is your empire,
White egg, Blue egg, Red egg, Green egg, I’ll give you whatever you want.
If you understand my heart,
to the egg fry, everybody fold your blankies and eat,
To the egg fry, everybody fold your blankies and eat.

 

 

 

 

 

 

Review

 

김봉현

 

 

시가 삶과 괴리되어 있다는 믿음은 사실이 아니다. 시인이 삶을 담는 방식이 가끔 버거울 뿐, 시는 늘 삶이었다. 랩 역시 그렇다. 음악가의 실제 삶이 음악과 일치됨을 장르의 정수로 여기는 전통은 힙합에서밖에 찾아볼 수 없다. <일인시위>에서는 시인이 뉴스에서 삶을 찾아내고, 그 삶을 래퍼가 읽어 내려간다. 시인이 종이 위에 고백하면, 래퍼는 목소리로 고백한다.

 

김경주는 언어를 가지고 노는 즐거움을 아는 시인이다. 물론 의미 있는 메시지는 중요하다. 하지만 대단한 의미가 들어있지 않더라도 입 안에서 언어를 가지고 노는 맛은 늘 짜릿하다. 반면 내용적인 접근만으로 의미의 엄숙함만을 주목하는 사람은 늘 갑갑하다. 김경주는 그런 사람이 아니기에, 그는<다들 이불개고 밥먹어, 계란 후라이에>에서 언어를 가지고 노는 ‘재미’와 그 안에 담긴 ‘의미’를 모두 잡아낸다.

 

엄밀히 말해<다들 이불개고 밥먹어, 계란 후라이에>가 김경주의 기존 시들과 완전히 다른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는 이 작품에서 언어를 가지고 노는 맛을 특히 살리려고 노력한다. 그는 여러 차례 ‘두운’을 강조하거나 비슷한 발음을 반복한다. 어떨 때는 ‘이중의미’를 적극 활용한다. 덕분에 랩을 너무 좋아하지만 시는 전혀 모르는 사람에게도 이 작품은 친근하게 다가간다. 이미 랩을 들으며 ‘라임’이나 ‘펀치라인’ 같은 용어를 통해 익숙해진 것들이기 때문이다. 그중에서도 가장 인상적인 구절은 이것이다.

 

계란 값이 계속 오르면 파리바게트는 바리게이트를 치고
뚜레주르는 뚫어보려고 할거야.

 

이렇듯 자신에 대한 배려(?)로 가득한 이 작품을MC메타는 랩과 낭독의 경계에 얹어진 퍼포먼스로 승화한다. 이것은 정적인 시 낭독도, 완전한 랩도 아니다. 다만MC메타는 리듬과 반복을 명확히 인식한 채 목소리로 시인의 언어를 살려낸다. 텍스트로만이 아닌, MC메타의 퍼포먼스로 접했을 때 가장 인상적인 구절은 이것이다.

 

닭을 다 묻어 버렸으니, 산란계가 다시 부활하려면 철새의원들은
파송송 계란탁! 빡이 칠거야

 

MC메타는 ‘다 묻어 버렸으니’, ‘다시 부활하려면’, ‘탁! 빡이 칠거야’를 마치 라임처럼 강조해 플로를 만든다. 셋 다 ‘ㅏ’로 시작하고, 글자 수가 서로 엇비슷하기에 가능했다. 때때로 래퍼는 시인이 심어놓은 라임을 찾아내거나, 시인이 미처 생각 못한 라임을 자기 식대로 만들어내 시인을 놀라게 한다. 그 연결고리를 지켜보는 일은 늘 흐뭇하다.

 

 

 

 

 

 

 

 

 

 

 

 

김경주
참여 / 김경주

시인, 극작가, 포에트리슬램 운동가

 

제이크
참여 / 제이크 레빈

시인

 

MC메타
참여 / MC메타

래퍼, 프로듀서

 

김봉현
참여 / 김봉현

음악비평가, 힙합운동가

 

Lei
참여 / Lei

그래픽 영상 디자인

 

   《문장웹진 2017년 03월호》

 

목록

답글 남기기